ⓒopyright TALK

Link, 어디까지 허용될까? [UK 'Surf the channel' case]

연구소 0 1,108

 

[UK] ‘Surf the channel’ case (2012. 8. Indictment No. T20097188​)

영국 타인크라운뉴캐슬 법원은 스트리밍 링크 및 다운로드 사이트인 ‘Surf the channel’ 운영자 Anton Vickerman​1에게 사취공모죄(Conspiracy to defraud)를 적용하여 징역 4년형을 선고하였습니다.

 

우리 형법 제347조 사기죄에는 실행의 착수에 이르지 않은 예비행위를 처벌하는 규정이 없고 예비죄를 독립된 범죄 유형으로 보지 않는 발현형태설이 다수설이므로, 전송권 침해에 대해 영국과 같이 일반 형법을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그러나 영국 당국이 저작권법상의 형벌보다 더 무거운 형을 선고하기 위해 저작권법상 복제권·전송권을 침해함으로써 막대한 이익을 얻은 자에게 저작권법 위반의 점이 아닌 일반 형법상의 '사취공모죄' 죄목을 적용시키기로 결정한 점​2, 그리고 영국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Anton Vickerman​에게 엄중한 형사 처벌을 가한 사례가 있음을 눈 여겨 보아야 합니다.

 

영국은 2015. 9.에도 유사한 사안에 대하여 사취공모죄 등을 적용, 징역 4년형을 선고한 바 있습니다.(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Global ©​ REPORT)

 

 

--------------------

1. Anton Vickerman은 고용한 사람을 통해 또는 링크 헌터라고 불리는 자발적 링크행위자들을 통해 사이트를 운영하였습니다. 자신이 직접 저작물을 업로드하거나 링크한 경우는 아니지만, 관리·통제, 경제적 이익 귀속의 면에서 저작권 침해의 직접 주체성을 인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2. 왜 저작권법 위반의 점에 대해서는 기소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FACT_UK  담당자(Yvette Dore)의 답변 : ​  

The defendants were summonsed and indicted originally for conspiracy and communicating copyright works to the public (s.107(2A)).  FACT elected not to pursue charges under the CDPA preferring the Common Law offence of Conspiracy to Defraud.  Conspiracy was deemed the more appropriate charge on the basis that it could be framed in such a way as to capture the full ambit of the alleged offending which included a multiplicity of copyright infringements and not just communicating to the public. Furthermore, conspiracy attracted a 10 year maximum sentence versus the 2 year sentence that attaches to the offence under s107(2A).  The prosecution was forced to nail its colours to the mast on charges as the conspiracy and communication counts were not framed as alternatives.  Had the s107(2A) offence remained on the Indictment, the defendant could have pleaded guilty and walked away with less than 2 years or even a community penalty had the plea come early enough, which would have been a wholly inadequate disposal given the gravity of the offending.  

The evidence behind the conspiracy is all copyright evidence but the charge of conspiracy to defraud signifies to the court that this a very serious matter. Additionally, conspiracy to defraud is generally easier to prove than copyright offences which are also usually not interesting to a jury. There is a clear conspiracy in this case (two or more persons conspiring together for a common purpose) as Vickerman’s wife was a co-director of the company behind STC, Scopelight Ltd, but also numerous online paid assistants.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NEWSLETTER